• 최종편집 2024-05-02(목)
 


 가톨릭대학교 정보융합진흥원(원장 김대진)이 최근 가톨릭의료원 산하 병원들의 CMC nU CDW 활용 연구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정보융합진흥원은 최근 기관내 AI 활용을 통한 연구 활성화를 증진하고자 CMC 의료분야 AI 분석용 데이터셋 공모전을 개최했다.

데이터셋이란 양질의 인공지능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에게 학습시킬 고품질의 데이터가 필요하며 이러한 데이터를 모아서 저장하는 것을 말한다.

가톨릭대학교 정보융합진흥원에 따르면 공모전은 지난 1월 16일부터 2월 28일까지 참가자 접수 및 서류심사를 거쳤으며, 공모주제는 ▲ 임상 의사결정 지원 아이디어 데이터셋 ▲ 병원 현장 프로세스 개선 아이디어 데이터셋으로 접수는 CMC 전 교직원 개인 또는 최대 4명으로 이뤄진 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접수 결과 서울성모병원 14팀, 여의도성모병원 6팀, 의정부성모병원 1팀, 부천성모병원 2팀, 은평성모병원 8팀, 인천성모병원 5팀, 성빈센트병원 3팀, 대전성모병원 4팀, 성의교정 1팀, 진흥원 1팀 등 총 45팀이 등록됐다.

심사 기준은 100점 만점으로 ▲ 타당성(분석 아이디어 및 데이터셋 타당성), ▲ 파급성(발전 가능성, 유사 분야 확장 가능성) ▲ 완성도(분석 아이디어 및 데이터셋 완성도), ▲ 실현성(사업화 가능성, 기대효과에 대한 판단) 등 각 25점씩 배분됐다.

심사 결과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이한비 교수가 발표한‘혈액투석 환자의 빈혈 발생 예측하는 AI 기반 조혈제 처방 서비스 개발’라는 주제가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이한비 교수는 “혈액투석 환자에서의 투석 중 저혈압을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한 경험이 있어 CMCnU CDW를 활용하면서 보다 용이한 연구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현재 특허 제출 및 해외 출원까지 목전에 두고 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투석환자 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알고리즘 연구를 발전시키고 개발하여 혈액투석환자 치료를 향상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대진 정보융합진흥원장도 “AI는 의료업계에서도 유망한 분야로서 공모전을 개최하면서 기대했던 만큼 산하 기관들의 열띤 호응과 적극적인 참가로 CMC의 미래가 매우 밝게 느껴졌다”며 “진흥원에서는 연구, 분석, SW 융합 활용으로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앞으로도 CMC 내 데이터 활용 연구에 대한 참여 활성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상식은 3월 31일 오전 가톨릭중앙의료원 반포단지 옴니버스파크 L007호에서 열렸으며, 최우수상에 선정된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이한비 교수와 우수상에 선정된 대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DASAN 팀,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preNICU 팀과 함께 포상금과 상장 수여를 받았다. 또한 이들 수상팀은 ▲ 데이터 활용 연구 시 멘토링 제공, ▲ 정보분석실 자원 우선 제공지원의 특전을 받게 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0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톨릭대 정보융합진흥원, CMC nU CDW 활용 연구 활성화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