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해외여행자의 대부분이 검역절차를 인지하고 있는 가운데, 검역조치 효과성에도 80%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립인천공항검역소(출처: 질병청)
국립인천공항검역소(출처: 질병청)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여론조사 기관인 엠브레인리서치를 통해 해외여행자 검역정책 전반에 대한 인식조사(수행기간 11월 20~22일)를 진행해 그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인식조사는 해외여행자 검역에 특정해 처음 진행되는 조사로서 최근 1년 이내 해외 방문 경험이 있는 20~59세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11월 동안 온라인 설문조사 형태로 검역절차 인지도, 코로나19 검역의 효과성, 코로나19 전후 검역정책 인식 변화, 팬데믹 이후 검역에 대한 인식 등에 대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검역절차 인지도와 관련해 해외여행자 중 97.8%가 검역절차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발열 체크(92.8%), 건강상태질문서(86.5%)를 대부분의 해외여행자가 인지한 것에 비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도입됐던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은 60.7%만이 인지해 상대적으로 인지율이 낮았다.

코로나 유입 예방을 위해 질병청이 공항만에서 수행한 검역조치에 관해서는 83.7%가 효과적이었으며, 잘했다고 생각한 사람은 64.6%에 해당했다. 세부적으로는 개별 검역조치 기준 입국자 전수 격리, 전수검사, 예방접종자 격리 면제는 각각 70.7%, 69.8%, 23.4%가 잘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를 계기로 해외여행자 검역 조치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도 크게 변화했다.

해외여행자 검역정책의 필요성, 관심도, 이해도, 중요성 등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이 상당히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검역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902명에게 그렇게 생각한 이유를 물었더니 ‘공공의 이익(70.3%)’, ‘타인에의 피해(64.4%)’, ‘감염에 대한 불안 해소(46.1%)’, ‘당연히 지켜야 하는 원칙(40.7%)’ 순으로 높았다.

다만,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 98명은 ‘질병이 있는 사람으로 단정지을 것 같아서’(38명), ‘귀가 시간 지연’(37명). ‘막연한 두려움/무서움’(28명), ‘타인들의 시선 혹은 주목’(23명) 이라고 응답하는 등 검역 절차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검역 정책이 해외 공중보건 위험으로부터 국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국민 인식이 많이 높아졌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선과 소통 전략 모색이 필요하다고 해석될 수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해외입국 시 진행하는 해외여행자 검역조치가 충분한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54.9%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2023년 11월 기준).

그 이유로는 ‘감염병 의심증상이 있는 사람을 발견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가 68.9%로 가장 높았으며, ‘환승객 중 감염병 의심자가 있을 경우 발견이 어려울 것 같아서’(61.7%), ‘항공기·선박 내 감염병 전파 가능성을 막을 수 없어서’(53.4%), ‘감염병 의심환자 추적의 어려움’(43.2%) 순이었다.

현재의 해외여행자 검역조치에 대해 우선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요소로 ‘입국 단계에서 신속한 검사를 통한 증상 확인’(58.8%),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53.0%)이 높은 비율을 나타냈으며, ‘감염병 의심환자 추적 강화(45.4%), 항공기·선박 내 감염병 전파 가능성 차단(42.1%), 환승객 검역(39.0%) 순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이번 해외여행자 검역 인식 조사결과에 따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응답 주신 사항부터 단계적으로 해외여행자 검역정책에 반영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입국 단계 신속한 검사 도입, 검역관들의 교육 전문성 강화 등을 통해 응답자들이 해외여행자 검역정책에 관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소를 보완해 검역소가 국경에서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57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여행자 98% 검역절차 인지…Q-CODE는 60% 수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