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의정부을지대병원(원장 이승훈)은 심장혈관흉부외과 남경식 교수가 수도권 지역 최초로 하이브리드 수술실에서 폐결절 표식 및 절제수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의정부을지대병원 남경식 교수가 최첨단 하이브리드 수술실에서 20분 내 1㎝ 이하 폐결절 표식 및 절제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의정부을지대병원 남경식 교수가 최첨단 하이브리드 수술실에서 20분 내 1㎝ 이하 폐결절 표식 및 절제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최근 흉부외과 남경식 교수가 1cm 이하 폐결절 2건에 대해 최첨단수술장비(하이브리드수술실)를 활용해 표식부터 최소절개 수술까지 20분 만에 진행하는데 성공했다”며 “환자들이 적은 통증과 흉터로 며칠 만에 퇴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방법은 수술 당일 오전 CT실에서 영상의학과 의사에 의해 ‘위치 표식 시술’을 시행 받고 수 시간 내 수술실로 이동해 흉부외과 의사 집도로 폐 절제를 시행 받는 것이다.

위치 표식 시술은 환자가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늑막을 관통하는 심한 통증을 느껴야 하는데다 시술 후 수술실로 이동 및 수술 시작까지 수 시간이 걸려 폐를 찌르는 조직검사 후 기흉, 혈흉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대기하는 동안 환자의 통증과 불안이 심화되고, 위치 표식을 위한 약물이 폐 내에 주입된 후 시간이 경과할수록 혈관에 흡수되며 뇌경색 등의 혈관폐쇄 합병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증가한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의정부을지대병원의 하이브리드 수술실이다.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검사·시술·수술을 동시에 시행할 수 있는, CT와 인터벤션(중재시술) 장비를 갖춘 수술실이다.

국내 유수 병원들에서 수년 전부터 앞다투어 도입하고 있다. 의정부을지대병원 역시 개원과 동시에 최첨단 하이브리드 수술실을 갖추었으며 이는 경기 동북부 지역에서는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을지대병원에서는 하이브리드 수술실에서 위치 표식부터 수술까지 한 번에 진행한다. 위치 표식 시술 후 10~20분 내 폐 절제까지 완료되므로 합병증 가능성이 최소화된다.

환자는 한 번의 전신 마취로 모든 시술, 수술까지 끝낼 수 있어 조직검사 과정에서 느끼는 불안, 공포에서 해방될 수 있다. 의정부을지대병원에서는 한 명의 의사가 주치의로서 책임지고 모든 과정을 집도하므로 더 세심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남경식 교수는 “폐결절에서 하이브리드 수술의 장점은 전신마취 상태에서 표식과 절제 수술을 하므로 환자는 추가적인 통증·불안을 느끼지 않아도 되고 표식부터 수술까지 같은 의사가 정확하고 신속히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여기에 최소 침습 수술을 통해 흉터와 후유증 또한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99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정부을지대병원, 20분 내 폐결절 표식 및 수술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