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02(목)
 


정부가 119구급센터와 광역 응급의료상황 근무 의사의 겸직 허가를 검토한다.

모두발언하는 한덕수 중대본 본부장(왼쪽)과 회의 종료 후 브리핑하는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관
모두발언하는 한덕수 중대본 본부장(왼쪽)과 회의 종료 후 브리핑하는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관

정부는 1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한덕수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한덕수 본부장은 “정부는 중증·응급환자 치료를 중심으로 환자 한 분 한 분 진료에 소홀함이 없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며 “응급환자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119 구급상황센터와 광역응급의료상황실에서 근무하고자 하는 의사들의 겸직 허가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대학이나 병원과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중대본에서는 겸직허가를 위한 해결 방안을 교육부를 중심으로 논의했다.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관은 중대본 브리핑에서 “총리의 최근 충청권의 응급의료상황실 방문 시에 응급상황실에서 근무하는 데 있어서 상당 부분 어려움이 있다는 현장의 의견을 들어서 이 부분에 대한 검토를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가 현재 응급상황 중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의료공백이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런 취지에서 신속하게 겸직 허가가 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

심민철 정책관은 “오늘 논의된 부분은 저희들이 대학 총장님들 대상으로 해서 우리 겸직 허가를 신속하게 해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움직일 수 있도록 그렇게 협조할 수 있도록 공문을 발송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응급의료상황실 근무하는 부분에 있어서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수당 인상이라든가 또는 여러 가지 근무 처우 개선에 관련된 부분도 복지부와 같이 협의해 나가는 것으로 논의가 됐다”고 덧붙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63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19구급센터-응급의료상황실 의사 겸직’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